제나라의 경공이 공자에게 어떻게 하면 정치를 잘하느냐고 묻자 공자의 대답! 

"군군신신부부자자" (君君臣臣父父子子)

 

임금은 임금다워야 하고,

신하는 신하다워야 하고,

아비는 아비다워야 하고,

자식은 자식다우면 된다고!!

 

즉 각자가 자신의 역할에 충실할 때 모든 일이 잘 된다는 뜻입니다.

 

각자의 자리에서 역할을 충실히 하는 것.

정말 쉬운 법칙인데, 사람들은 왜 그 법칙을 지키지 못할까요?

 

그 이유는 '착각' 속에 있습니다.

백성이 있어야만 존재하는 왕이니, 가장 낮은 자리에 있는 것인데 가장 높은 자리에 있다고 생각하는 '착각'

회사의 사장도, 정치인도, 종교인도, 한 집안의 가장도, 자식도 모두 마찬가지입니다.

 

사장도 직원이 있어야만 존재하는 것이고, 정치인도 국민이 뽑아줘야만 배지를 달 수 있는 것이죠.

가장도 가족이 있어야만 존재하고, 자식도 부모가 있었기에 태어나 수 있었다는 본분을 잊었기에 문제가 발생하는 것입니다.

 

자신의 역할은 군림이 아닌 존중하고 봉사하고, 희생하는 것이라는 걸 알고 그 역할에만 충실한다면 모든 일은 잘 될 것입니다.

잊지 마세요. 낮은 역할, 높은 위치!

높이 올라가고 싶다면 가장 낮은 자세로 세상을 대하세요.

 

출처 : 따뜻한 하루

 

자신을 낮추고 상대를 배려할 때 오히려 자신이 더 높아지죠..

항상 자신의 위치에서 자신의 역할에 충실할 수 있는 우리가 되어야 하겠습니다.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톡 쏘는 팔방미인! 탄산수 활용법  (7) 2015.08.29
세상의 모든 남편과 아내에게  (2) 2015.05.04
날씨가 정말 따뜻하네요~~~  (0) 2015.04.10
진정한 낮아짐  (2) 2015.04.03
재물 없이 베푸는 일곱 가지 방법  (0) 2015.03.17
비워야 얻는 것들  (0) 2015.02.24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4.06 22:27

    요즘 이기적이고 콧대높은 사람 많은데.. 그래도 그들과 똑같이 되고 싶진 않아요.

    진심은 통한다는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살아갑니다 ^^

    • 온시디움 2015.04.10 00:18 신고

      요즘은 개인주의가 심해서 자신만을 위하는 경우가 있죠.. 하지만 상대방을 배려하는 진심이 있다면 더 괜찮은 하루하루가 될 것 같아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