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병의 근원인 스트레스, 여성이 더 약하다

과학 | 2015. 6. 3. 23:48
Posted by 온시디움

일요일 저녁, 괜히 머리가 아프고 배도 아프다. 내일 출근을 해야 한다는 심리적인 압박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 스트레스다. 만병의 근원이라 불리는 스트레스는 심장병이나 고혈압, 우울증, 불면증으로 나타날 수 있다. 최근에는 치매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 이미지출처 : 세계일보 ]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 남성과 여성에게 각각 다른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 의대 연구팀은 성인 17명을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휴식을 취할 때의 혈류량과 스트레스 상황에 있을 때의 혈류량을 측정, 비교했다.

그 결과, 남성들은 스트레스 상황에 있을 때, 혈류량이 증가한 반면, 여성들은 혈류량이 증가하지 않았다. 이것은 여성들이 스트레스 상황에 있을 때, 남성보다 심장 건강에 더 안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의미라고 연구팀은 해석했다.

연구팀의 체스터 레이 박사는 이번 스트레스와 여성의 심장, 혈관과의 관계 연구가 추후 여성의 심장 질환 치료법에 중요한 단서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KISTI 과학향기 

스트레스.. 정말 건강에 않좋은 것 같아요.. 스트레스 받지 않도록 해야 하겠지만 받을 경우 슬기롭게 풀어야 할 것 같아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er3350 2015.06.11 1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그러네요
    그래서 월요병이 나왔군요
    뭐든 긍정의 힘이 이기니까요^^
    힘내서 화이팅

  2. 나비맘 2015.06.15 2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트레스가.. 치매의 원인이라니...
    맘 편하게 먹고 살아요 우리~~

블로그 이미지

온시디움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5)
건강 (10)
과학 (8)
IT/컴퓨터 (9)
Food (6)
Life (14)
Trust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