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빅토리아 여왕과 남편 앨버트 공이

사소한 일로 말다툼을 하게 되었습니다.

화가 난 앨버트 공은 급기야 문을 잠그고

자신의 방으로 들어가 버리게 됩니다.

미안한 마음이 든 빅토리아 여왕은

남편에게 사과하기로 하고 남편의 방문을 두드렸습니다.

 

"누구요?"

"영국의 여왕입니다."

"..."

 

또 다시 문을 두드리는 빅토리아 여왕

"누구요?"

"영국의 여왕입니다."

"..."

 

대답조차 하지 않는 남편의 태도에

화가 난 빅토리아 여왕은 집무실로 돌아갔습니다.

집무실에서 한참을 고민한 빅토리아 여왕

무엇인가 결심한 듯 다시 남편의 방 앞으로 돌아가 문을 두드렸습니다.

 

"누구요?"

"당신의 아내입니다."

그러자 방문이 열렸습니다.

 

앨버트 공은 빅토리아 여왕이

'한 나라의 여왕'에서 '한 남자의 아내'로 돌아간

자신을 대할 때 비로소 존중한다는 것을 느낀 것입니다.

 

상대방을 대하는 데 있어 진심을 담은 것과 담지 않는 것에

과연 차이가 있을까요?

 

큰 차이가 있습니다.

진심을 담아 이야기하면 같은 상황에서도

전혀 다른 말이 나오기 때문입니다.

 

심지어는 토씨 하나 틀리지 않고 같은 말을 한다 해도

진심을 담은 것과 담지 않는 것에 큰 차이가 납니다.

 

말, 진심을 담아야만 마음을 움직일 수 있습니다

 

출처: 따뜻한 하루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직장인들에게 소중한 연차! 똑똑하게 쓰는 연차 활용법  (1) 2016.01.06
사면초가  (3) 2015.12.26
진실한 마음  (4) 2015.12.01
결혼기념.. 케익..  (3) 2015.11.22
효과적인 독서방법  (2) 2015.11.12
양말 인형 만들기  (4) 2015.09.06
  1. luree 2015.12.06 13:16 신고

    진심을 담은 말로 상대의 마음을 움직여서 좋은 길로 인도해야겠네요

  2. ♥동그리맘♥ 2015.12.10 12:54 신고

    진심은 통하게 되있지요~~^^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