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한 마음

Life | 2015. 12. 1. 00:57
Posted by 온시디움

 

영국의 빅토리아 여왕과 남편 앨버트 공이

사소한 일로 말다툼을 하게 되었습니다.

화가 난 앨버트 공은 급기야 문을 잠그고

자신의 방으로 들어가 버리게 됩니다.

미안한 마음이 든 빅토리아 여왕은

남편에게 사과하기로 하고 남편의 방문을 두드렸습니다.

 

"누구요?"

"영국의 여왕입니다."

"..."

 

또 다시 문을 두드리는 빅토리아 여왕

"누구요?"

"영국의 여왕입니다."

"..."

 

대답조차 하지 않는 남편의 태도에

화가 난 빅토리아 여왕은 집무실로 돌아갔습니다.

집무실에서 한참을 고민한 빅토리아 여왕

무엇인가 결심한 듯 다시 남편의 방 앞으로 돌아가 문을 두드렸습니다.

 

"누구요?"

"당신의 아내입니다."

그러자 방문이 열렸습니다.

 

앨버트 공은 빅토리아 여왕이

'한 나라의 여왕'에서 '한 남자의 아내'로 돌아간

자신을 대할 때 비로소 존중한다는 것을 느낀 것입니다.

 

상대방을 대하는 데 있어 진심을 담은 것과 담지 않는 것에

과연 차이가 있을까요?

 

큰 차이가 있습니다.

진심을 담아 이야기하면 같은 상황에서도

전혀 다른 말이 나오기 때문입니다.

 

심지어는 토씨 하나 틀리지 않고 같은 말을 한다 해도

진심을 담은 것과 담지 않는 것에 큰 차이가 납니다.

 

말, 진심을 담아야만 마음을 움직일 수 있습니다

 

출처: 따뜻한 하루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직장인들에게 소중한 연차! 똑똑하게 쓰는 연차 활용법  (1) 2016.01.06
사면초가  (3) 2015.12.26
진실한 마음  (4) 2015.12.01
결혼기념.. 케익..  (3) 2015.11.22
효과적인 독서방법  (2) 2015.11.12
양말 인형 만들기  (4) 2015.09.06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uree 2015.12.06 1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심을 담은 말로 상대의 마음을 움직여서 좋은 길로 인도해야겠네요

  2. ♥동그리맘♥ 2015.12.10 1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심은 통하게 되있지요~~^^ㅎㅎ

블로그 이미지

온시디움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5)
건강 (10)
과학 (8)
IT/컴퓨터 (9)
Food (6)
Life (14)
Trust (18)